투자컬럼 | 게시판의 글 읽기 제목, 작성일, 조회 구성
제목 소득공제형 연금(세제적격연금), 어떤 상품을 가입해야 하나?
작성일 2012-04-24 21:39:54 조회 3989


소득공제형 연금(세제적격연금), 어떤 상품을 가입해야 하나?

 

지난 칼럼 개인연금 어떤 상품을 가입해야 하나? 소득공제형 연금 vs 비과세 연금에서 소득공제형 연금(세제적격연금)과 비과세 연금(세제비적격연금)을 비교 분석하였습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소득공제형 연금에는 어떤 상품이 있고, 나에게 적합한 상품은 어떤 것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연금 납입 기간에 소득공제 혜택을 받는 소득공제형 연금(세제적격연금) 은 우리가 쉽게 이해하는 구조에서 크게 세가지 상품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자산운용사(판매는 은행, 증권사)에서 취급하는 연금펀드, 은행(· 수협중앙회 포함)에서 취급하는 연금신탁, 보험사(우체국 포함)에서 취급하는 연금보험 이렇게 세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금펀드는 은행 또는 증권사에서 가입할 수 있는데 채권형, 주식형, 혼합형, 해외펀드 등 안정적인 펀드부터 공격적인 펀드까지 다양하게 운용되고 있으며 주식형펀드는 기대수익률이 높은 만큼 변동성도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은행에서 가입할 수 있는 연금신탁은 비교적 안전하게 운용되기 때문에 기대수익률이 높지 않습니다. 대부분 채권으로 운용되거나 주식을 편입하는 경우 전체자산의 10% 이내로 투자하기 때문에 수익률이 저조한 편이며 요즘 같은 저금리 상황에서는 매력이 떨어지는 상품입니다.

 

연금보험은 보험사 등에서 가입할 수 있는데 은행과 마찬가지로 납입금 대부분이 채권형 자산에 투자되지만 변동금리형으로 최저 보증이율을 제시하고 공시이율이 은행 정기예금 금리보다 약간 높은 수준입니다. 그러나 초기에 사업비, 위험보험료 등으로 소요되는 비용이 많아 자산 증식속도가 늦는 편입니다.

 

다른 소득공제형 연금상품이 확정기간 동안 연금을 수령할 수 있는데 반해 생명보험사에서 취급하는 연금보험은 종신토록 수령할 수 있는 옵션과 사망보험금 등 보험기능의 이점이 있으나 단기에 해지하는 경우 크게 손해 볼 수도 있습니다.

 

물론 연금보험은 장기상품으로 단기에 해지할 일이 거의 없겠지만 실직이나 이민, 병가 등 특별한 사유가 발생하여 중도해지하게 되면 세금은 추징 당하지 않더라도 해지환급금이 원금보다 적을 수 있습니다.

 

또한 연금상품은 금융기관간 이전이 가능한데 이전시에는 기존의 상품을 해지하고 이전하려는 금융기관의 연금상품에 가입하는 형태로 되는 것이니 유의해야 합니다. 연금펀드나 연금신탁은 기존의 자산을 환매한 매각 대금을 돌려 받아 이동하는 것이고 연금보험은 이동신청 시점의 해지환급금을 돌려받아 이동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소득공제 연금상품 가운데 나에게 적합한 상품은 어떤 것일까?

 

우선 기대수익률이 높더라도 원금손실을 절대 수용할 수 없고, 더디가더라도 안전하게 가야된다고 생각한다면 은행의 연금신탁이 적합합니다. 은행의 연금신탁은 대부분의 자산을 채권으로 운용하기 때문에 원금 손해 확률이 제로에 가깝습니다. 대신 저조한 수익률은 감수하셔야 합니다.

 

이에 반해 물가상승률 보다 못한 저조한 수익률은 답이 아니다. 높은 수익률을 얻기 위해서는 손해도 감수할 수 있다.’ 고 생각하는 동시에 실제로 손해가 발생하더라도 만기까지 꾸준히 납입할 수 있다면 연금펀드에 가입해 볼만 합니다.

 

마지막으로 일정기간이 아니라 종신토록 연금을 수령하고 싶다면 생명보험사의 연금보험을 선택하는 것이 적합합니다.


CFP 홍대기


카페
//cafe.naver.com/investguid


목록
투자컬럼 | 게시판 글의 이전글, 다음글 링크 제공
이전글 다시 찾아온 기회인가??
다음글 [나누는삶] 펀드닥터 잘 이용하기 1편
  1. 1. 집합투자증권을 취득하기 전에 투자대상, 환매방법, 보수 및 수수료 등에 대한 (간이)투자설명서를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2. 2. 집합투자증권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3. 3. 집합투자증권은 실적배당상품으로 운용실적에 따라 이익 또는 손실이 발생될 수 있으며, 그 손익은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4. 4. 과거의 운용실적이 미래의 수익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5. 5. 환율변동에 따라 외화자산의 투자가치가 변동될 수 있습니다.
  6. 6. MMF는 시가와 장부가의 차이가 ±0.5%를 초과하거나 초과할 우려가 있는 경우 시가로 전환됩니다.
  7. 7. 소득공제 상품의 소득공제 기준 및 과세율은 납세자의 상황에 따라 다르며, 향후 변동될 수 있습니다.